수란

single album

1706272Suran-10

수란

‘수란 천하’다. 이건 과장이 아니다. 지금 음원 차트 시장에서 미디어에 노출이 적으면서도 1위를 거머쥐는 이가 몇이나 있을까.‘볼빨간사춘기’, ‘마마무’, ‘지드래곤’ 등 잘나가는 가수는 많지만,방송 출연 대비 성과를 따진다면 당연히 수란이 일등이다.

 

‘요즘 같은 시대’에. 정확히, 공중파, 종편, 케이블, 모바일, 유튜브 등 미디어 플랫폼이 홍수에 가까운 시대에서도 ‘홍보의 결정적 한방’은 여전히 텔레비전인 시대에서 이 같은 업적은 대단하다. 뮤지션들이 음악으로만 승부 봤다간 뒤통수 받기 좋은 현재의 흐름에서, 수란은 보란듯이 음악만으로 승부를 걸었고, 승리해냈다.

 

비결은 어렵지 않다. 사실 수란은 여성 듀오 ‘로디아’ 시절부터 대중음악을 만들 능력을 충분히 선보였다. 로디아가 해산된 뒤, ‘I Feel’ 등 좀 더 본인이 하고 싶은 음악에 집중했으나, ‘Calling In Love’부터는 하고 싶은 것과 해야 할 것의 균형을 잡아 나갔다. 여기에 ‘지코’, ‘프라이머리’, ‘코드쿤스트’, ‘MC몽’ 등 수많은 래퍼와 프로듀서들이 수란에게 피처링을 부탁하면서 그녀의 음색은 만천하에 알려졌다.

 

목소리와 음악에서 모두 색깔을 가진 그녀는, 트렌디한 음악을 써내는 역량까지 겸비하며 많은 이의 워너비가 됐다. 어느새 수란의 등장은 늘 이슈가 됐고, 커버에 나온 모델조차도 주목받게 됐으니, 이번 난장 무대에서 인기의 체감을 직접 체험해보자.

-난장칼럼니스트(이종민)


 

 

1706272Suran-01

1706272Suran-03

1706272Suran-05

1706272Suran-06

1706272Suran-08

 

OLYMPUS DIGITAL CAMERA

1706272Suran-10

 

-난장포토그래퍼(강선철)